새해에는 누구나 이런저런 계획 한 두개쯤은 세우곤 한다 나도 올해는 계획을 하나 세웠다 올 한 해 365일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블로깅을 하는 것이다

지킬 수 있느냐고? 아니다 며칠 동안 고민하고 또 고민을 해봐도 가능하지 않은 일이다 지키지 못할 약속이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지키지 못할 약속이면 또 뭐 어떠랴 싶기도 하다 이렇게 공개적으로 천명한다고 해서 크게 손해날 것 없는 장사라는 얘기다

밤 11시 30분 - 이 글은 그러니까 그동안 마음 속에 두고 있던 저 약속을 위한 땜빵용이라 해야 하겠다 벌써 헥헥거리고 있다는 의미고 무튼 이제 이렇듯 공개적으로 천명하였으니 그래도 내일부터는 책임감이 아주 살짝은 더 생기지 않을까 ... 싶다 아닌가 <통신보안>





<덧붙이는글> 이 지키지 못할 약속의 원조는 지난 해로 거슬러 올라간다 글쓰기 연습을 위해 당분간 쉼표나 마침표 없이 글쓰기를 하리라 작정 비슷한 걸 했는데 그게 그런대로 지켜졌다 이 지키지 못할 약속은 그러니까 저 글쓰기 연습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셈이다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407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407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407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407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407
  3. 한방블르스 2009/01/06 22:58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매일 포스팅한다는 것은 힘든 일이겠지요. 하지만 말하고 못해도 어떠랴... 맞는 말입니다.
    늘 아니 계속 지켜보겠습니다...

    • 하민혁 2009/01/06 23:16  편집/삭제  댓글 주소

      에쿠~ 들켰네요 -_ ;;

      의도적인 들키기에 발 담가주셔서 고맙습니다 이제 지켜보는 눈이 4개가 되었으니 아주 약간은 더 책임감이 더해지지 않을까싶습니다 (근데 이거 고맙다고 해야 하는 거.. 맞겠지요? ^^)

      새해 인사는 이중과세를 방지한다는 의미로다가 월말에 하겠습니다 ;-P
      늘 감삽니다 꾸벅~

: 1 : ... 451 : 452 : 453 : 454 : 455 : 456 : 457 : 458 : 459 : ... 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