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 묻혀 지내느라 최근 신문을 통 보지 못 했다. 그런데 그 사이에 손석춘 기자와 김동민 교수가 '때아닌' 진보-개혁 논쟁을 벌인 모양이다. 어김없이(!) 노무현 대통령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무대에서다.

노무현을 사모하는 사람들(이제부터 '노빠'라는 말은 쓰지 않기로 한다)이 들으면 사뭇 언짢아질 수 있는 얘기지만, 노무현 덕분에 진보-개혁 세력이 20년 동안 쌓아온 노력이 한꺼번에 날아갔다는 손석춘의 지적은, 김동민의 헛발질에 관계없이 타당하다.

노무현은 애초에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되는 인물이었다. 크게 보아 두 가지 이유에서다. 하나는 노무현 자신을 위해서고, 다른 하나는 민주-개혁 세력을 위해서이다.

후자부터 말하자면, 이에 대한 명징한 사례가 현재 벌어지고 있는 민주-개혁 세력의 다툼과 분열 양상이다. 분열의 원인은 단순하다. 일찌기 시인 신동엽이 토로한 그대로 '알맹이'와 '껍데기'를 가리지않은 맹목적 '이합집산'의 결과다.


노무현과 국민사기극

강준만의 <노무현과 국민사기극>


지난 대선 정국에서 이들은 오직 권력만을 탐했다. 다른 건 아무래도 좋았다. 왜 권력을 쟁취해야 하는 지에 대한 이유나 기본적인 원칙조차도 없었다.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이것만을 외쳤다. 그게 한계였다. "아내를 버리라는 말이냐?" "전쟁하자는 말이냐?" 따위의 수사에도 기꺼이 미쳐 환호할 수 있었던 배경이다.  

'왜'에 대한 논리도 부박했고, '그 다음은 어떻게'에 대한 인식은 아예 부재했다. 한마디로 혁명보다 어렵다는 '개혁'을 감당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그 결과가 지금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지지세력의 분열 양상이자, 10%대 지지도의 여당이고 대통령이다.

민주-개혁 세력, 나아가 진보-개혁 세력을 위해서는 권력에의 의지 혹은 권력에 대한 탐욕보다는 자신의 이념 혹은 신념의 공고화에 오히려 더 치열했어야 옳았다. 권력욕에 눈이 먼 이들에게는 그러나 이념이나 신념은 아무래도 좋은 것이었다. 스스로의 존재 의미와 근거 자체가 사라지는 지점이다.

노무현의 경우는 '착각' 혹은 '착시'에 사로잡힌 경우다. 엄밀하게 말해 노무현은 민주-개혁 세력이 내세운 '꼭두각시'에 지나지 않았다. 노무현 현상의 주체는 노무현이 아니었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서는 유시민 조차도 분명하게 짚어준 바 있다. "엉겁결에 호랑이 등에 올라탄 사람"이 노무현에 대한 유시민의 진단이었다.

노무현도 처음에는 이를 인정(하는 듯?)했다. '국민이 대통령입니다' 등의 수사를 구사하던 인수위 시절이 그러했다. 그러나 권력의 정점에 서는 순간 엄연한 이 팩트를 노무현은 이내 외면 혹은 폐기해버렸다. 그리고는 여느 권력자들과 똑같이 스스로의 '성공 신화'에 빠져버렸다. '특검 수용' '성공 특강' 등을 거리낌없이 행하던 바로 그 어름이다.

손석춘과 김동민 간의 논쟁은 이 두 가지, 즉 원칙없이 이루어진 '껍데기들의 이합집산'과 '노무현의 착각'이 빚어낸 자연스러운 결과다. 그러므로 이들의 논쟁은, 그것이 아무리 치열하게 전개된다 해도, 아니 치열하면 할수록 더더욱 '권력 논쟁' 혹은 '감정 싸움'의 수준을 넘어설 수가 없다. 원인은 제쳐두고 결과만으로 벌이는 때아닌 혹은 때늦은 논쟁일 뿐인 때문이다.  

민주-개혁 세력 혹은 진보-개혁 세력이 진정으로 고민하고 토론해야 하는 것은 손-김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것과 같은 식의 소모적인 언쟁이 아니다. 원인에 대한 분명한 인식과 이를 바탕으로 한 내실화 곧 '알맹이'에 대한 것이어야 한다.

그러나 이에 대한 동의에까지 이른다고 해도(실은 여기까지 이르기도 어렵다고 봐야 할 것이다)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여전히 남는다. 과연 이들로부터 방향 전환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는 원초적인 물음에 대한 답이 긍정적이지 않아서다. 역사는 우리에게 한번 권력에 맛을 들인 사람이 스스로 그것을 버린 적이 없다는 사실을 잘 보여주고 있다.

사실 저들 손-김 간의 논쟁에서 희미하게(먹물들의 특성이다) 읽히는 것은, 진보-개혁-민주-평화라는 그럴싸한 수사 아래 벌어지는 (어리버리) 여당의 분열 사태에서 보다 분명하게 드러나는 것은 바로 저 독한 '권력에의 의지'다. 노무현 정권이, 아니 더 정확히는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고 말하는 이유다.

'중이 고기맛을 알면 절간 빈대가 남아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미 권력이 주는 단맛에 취한 이들이 자신과의 싸움에서 더 치열해주기를 기대하기란 어렵다. 남북 분단 상황과 군사 정권이 지닌 한계와 패착에 빌붙어, 이론적 토대 구축이나 비판적 성찰 없이 애오라지 '민족'과 '타도'를 외치는 것만으로 권력에 맛을 들인 이들이기에 더욱 그렇다.  

/ 2007-01-06 

 

<뱀발> 이런 이야기 하면 으레 '그럼 이회창이 되었어야 한다는 말이냐'고 따지고 드는 이들 꼭 있다. 제삼의 길은 있었다고 답하는 일도 귀찮고 하니, 이들에게는 여권 2인자(유시민)의 말을 그대로 빌어 미리 답하겠다. "이회창이 대통령 되었어도 나라 안 망한다."
또 있다. "지금 이만큼이나 민주화된 것은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었기 때문이다"고 말하는 이들이다. 이 또한 최고 통수권자의 표현을 그대로 빌어서 미리 답해둔다. "노무현이 아닌 누가 대통령이 되었어도 현재의 민주화는 당연히 이룰 수 있는 것이었다."
 
<덧붙이는글> 위에 옮긴 글은 지금부터 2년 전 다른 블로그에 쓴 글입니다. 다른 얘기를 하나 하기 위해 우선 이 글을 옮겨둡니다.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517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517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517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517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517
  3. 궁금합니다. 2009/04/01 13:31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하민혁님의 글에 크게 동감하지는 않지만 경우에 따라 꽤나 괜찮은 것들이 있어서
    종종 둘러보는 사람입니다.
    본문에는 맞지 않는 댓글이지만 궁금한 게 있어서 질문 올리는데요.

    하민혁님의 의견에 동조하는 댓글 중 많은 경우는 아니지만
    그리 적지는 않을 정도로 정말 멍청한 댓글이 달리는 경우가 있는데요.
    하민혁님은 그런 댓글에도 무리 없이 박자를 맞춰 주시더라고요.

    그런 경우는 본문에 동조하는 댓글이라 그러는 건가요?

    • 하민혁 2009/04/01 14:58  편집/삭제  댓글 주소

      아이고~ ^^

      저는 블로깅은 약간은 즐기면서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넘 심각하지 말자는 건데요. 다른 말로 하자면 넘 블로깅에 빠지지 말자는 주의입니다. 그래서 얼마 전에 '블로그, 고재열 기자처럼 하지 말라'는 글을 쓴 적도 있습니다(아, 생각할 게 좀 있어서 발행을 미뤄두고 있는 상태입니다).

      댓글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전부는 아니지만, 많은 경우 놀이 차원에서 가볍게 함께 논다는 의미가 강합니다. 더구나 댓글을 남겨주신 분들은 제 입장에서 보자면 어쨌거나 제 블로그를 찾아주신 손님들입니다. 그것도 단순한 손님이 아니고 댓글까지 달아주신 손님들이지요.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 해서 댓글을 드려야 한다고 봅니다.

      답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실 이 부분은 앞서도 몇 번 답변을 드린 사항입니다.
      (주/ '정말 멍청한 댓글'이라는 표현은 듣보기에 좀 그렇습니다. ^^)

      <덧> 박자 맞춰주기라는 부분이 있어서 잠깐 덧붙입니다. 저는 사람은 본질적으로 같은 생각일 수가 없다고 봅니다. 나아가 글을 통해 상대의 생각을 바꾸게 하거나 하는 일은 도대체 있을 수가 없다고 보는 입장이구요. 그런 점에서 제가 하는 말이 상대로 하여금, 응.. 저런 생각도 가능은 하겠구나 하는 정도로만 받아들여질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충분하다는 생각입니다. 제가 박자를 맞춰주는 걸로 비치는 부분이 있다면 그건 아마 이 지점에서 그렇게 보이는 게 아닐까싶습니다만.

  4. 근데 요새.. 2009/04/01 17:0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근데 요새 보니
    보수쪽에서도 MB가 보수 전체 말아먹는거 아니냐는
    걱정들이 터져나오던데,

    노무현이 진보 말아먹고
    이명박이 보수 말아먹어서
    조만간 님 말대로
    무에서 깔끔하게 다시 시작되는거 아닐런지 ㅋㅋ

    • 하민혁 2009/04/01 17:44  편집/삭제  댓글 주소

      보수는 깔끔하게 다시 시작하는 게 가능하지 않은 얘기구요.
      진보는 얼마든지 깔끔하게 다시 시작할 수 있습니다. 웃을 일이 아니구요. ^^

      <덧> 이명박은 보수 아닙니다. 개발주의자지요. 내가 자주 한마디씩 하는 것도 그래서인데요. 국민이 이명박을 대통령 뽑은 건 열심히 삽질하라고 뽑은 겁니다. 그렇다면 삽질하라고 놔둬야지 그걸 왜 중간에서 자꾸 '겐세이'를 놓는지 모르겠어요. 것도 이명박이 반대한다는 사람들이 말이죠. 진짜 이상한 사람들이라는. 정체를 알 수 없는. -_

  5. 비밀방문자 2009/04/01 21:41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6. "사이비 민주통신" 2009/04/02 01:4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이들에게는 여권 2인자(유시민)의 말을 그대로 빌어 미리 답하겠다. "이회창이 대통령 되었어도 나라 안 망한다."
    또 있다. "지금 이만큼이나 민주화된 것은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었기 때문이다"고 말하는 이들이다. 이 또한 최고 통수권자의 표현을 그대로 빌어서 미리 답해둔다. "노무현이 아닌 누가 대통령이 되었어도 현재의 민주화는 당연히 이룰 수 있는 것이었다."

    --> 뮤시민의 발언은 "박정희,전두환만큼의 무자비한 비민주화시기로 되돌아가지는 않을 '것이고 국민들의 의식이 높아졌기에 정권이 결코 그렇게 무식한 방법으로 무소불위의 독재를 할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해야지..유시민의 그 말을 곧이 곧대로 해석하는 님의 순진무구함에 어안이 벙벙합니다..

    그리고 "노무현이 아닌 누가 대통령이 되었어도 현재의 민주화는 당연히 이룰 수 있는 것이었다." -->지금 2MB 정부가 하는 짓을 보고도 그런 소리 합니까?
    권력기관인 검찰,국세청,국정원을 장악하지 않고 국내정치에 개입하지 않고,각 행정부처가 독립적인 제 목소리를 내도록 했던 참여정부시기와 대통령 말 한마디에 그토록 14년간 반대목소리를 내던 국방부,공군,재향군인회,성우회가 "입닥쳐"를 하고 제2롯데월드를 허가내주고 대명천지에 생존권보장을 주장하던 철거민을 집회 하루만에 경찰특공대 동원해서 죽여놓고도 "법치주의"나 외치는 정권을 보고도 그런 소리를 천연덕 스럽게 하시는 님의 지적수준이라면 "민주통신"에서 "민주"는 빼시죠..

    님의 어줍잖은 필력과 생각으로 허구헌날 근거도 없고 내용도 없는 "진보의 기생질"소리도 집어치우고 ,그 잘난 보수의 현실에 대해서도 말 좀 해보시죠..

    차라리 블로그 이름도 "수꼴 통신"으로 하는게 낫겠군요..

    어디서 어줍잖게 "민주"라는 이름을 더럽힙니까?

    친절하게(?)반대목소리에 대해서 댓글 달아준다고 "민주통신"이 되는건 아니니까요..

    • "사이비 민주통신" 2009/04/04 02:05  편집/삭제  댓글 주소

      하민혁의 특징은 자기 글의 컨텐츠가 워낙 없기에(진보까대기 할 때 나오는 '기생질'을 자기가 하고 있기에) 남의 말이 조금만 길어지면 독해를 못해서 무슨 말인지 모르고 대답을 못한다..

      유시민의 말을 말의 의미도 모르면서 엉뚱하고 생뚱맞은 자신의 논리에 견강부회식으로 갖다붙여놓고는 그걸 지적하면 "유시민이세요?"라고 얼버무리는..

      당신이야말로 아마추어도 안되는 어줍짢은 실력으로 블로거질 그만하시죠..

      당신이 잘쓰는 말로 한나라당,뉴라이트 '기생질'해서 밥먹고 삽니까?

  7. 글쎄다 2011/03/03 17:03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노무현이 아닌 누가 대통령이 되었어도 현재의 민주화는 당연히 이룰 수 있는 것이었다."

    MB가 되니까 좀 당연하지 않은 것 같은데요~

    노무현은 좀 만만하죠?

    MB는 좀 만만치 않죠?

    한나라당 욕하는 민주당을 욕하는 게 더 장사해 먹기 낫죠?

: 1 : ... 341 : 342 : 343 : 344 : 345 : 346 : 347 : 348 : 349 : ... 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