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붑니다. 비가 오려나 봅니다. 창문을 넘어 들오는 바람이 거의 작살입니다. 비를 머금은 바람이, 그 냄새가 너무 좋아서 이 시간이 이대로 영원히 멈췄음 한다는 생각을 잠깐 해봅니다.   


바람


오늘부터 일주일 동안 지방으로 출장을 갑니다.1 블로그는 당연히 계속 운영합니다. 시간적으로 얼마나 충실한 운영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지금이라고 널널한 상황에서 하고 있는 건 아니니만큼 블로그에서 표면상으로 나타나는 변화는 크게 없으리라고 봅니다.  


하루 하나씩 블로그에 글 올리기


하루 하나씩 블로그에 글을 올리겠노라 작정하고 블질을 시작한 게 엊그제인 것같은데, 어제 날짜로 벌써 5개월이 훌쩍 지났습니다. 아직은 지나온 날들보다 남은 날들이 더 많기는 하지만, 그래도 어쨌거나 지금까지 자신에게 한 약속을 지켜왔다는 사실이 내심 뿌듯합니다.

실은 어제 어떤 선언을 하나 할까 생각했습니다. 지나고 보니, 그리 하지 않은 게 다행이다싶습니다. 몇 가지 일 때문에 뭐든 하면 곧 이루어낼 듯싶기도 하고 해서 "앞으로 나는 이렇게 가겠다" 하고 선언을 하려 했던 건데, 그랬으면 클날 뻔 했습니다. 제가 여간 고지식한 게 아니어서 만일 그렇게 선언을 했다면 그걸 지키기 위해 죽을 둥 살 둥으로 매달리다가 아마 기진하고 말았을 것같아서 말이지요. 

제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은 대개 알고 계시겠지만, 저는 출판사와 인터넷신문에 꽤 오래 있었습니다. 글 쓰는 분야에서 계속 있었던 셈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글을 잘 못 씁니다. 논리적으로 글을 풀어가는 능력도 없고, 무엇보다 기본적인 글발 자체가 없습니다. 오죽했으면 무려 5년 동안 인터넷신문을 운영하면서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의 글(껄랑 십 수개의 글)을 쓰는 데 그쳤을까요. -_  2


글재주도 없어


실제로 저는 글쓰기에는 크게 취미가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별로 노력을 못 했습니다. 아예 날 때부터 타고난 사람도 있긴 하지만, 다른 모든 것과 마찬가지로 글쓰기도 실제로는 연습이 중요합니다. 예컨대, 교본으로 삼을만한 책이나 기사를 놓고 기본적인 틀을 익히는 한편으로 각 유형의 글에 필요한 기본적인 어휘와 주요 어휘를 자유자재하게 쓰는 훈련 과정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이 과정을 저는 게을리했습니다. 정확히는 단 한번도 해보질 않았습니다. 다른 이에게는 열심히 하라고 시켰으면서도 말이지요. -_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당시 유행이던 고시 공부를 하지 않은 이유도 이 때문이었습니다. 기출 문제를 보는데 도무지 엄두가 나질 않았습니다.3

그렇다고 말빨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도 않습니다. 제가 지인들과의 자리에서 가장 많이 듣는 말 가운데 하나가 "지금 무슨 말을 하는 거야?"입니다. 말을 하다가 중간에서 얼버무리고는 한참 지난 다음에 뜬금없이 다시 아까 그 말을 계속하곤 해서입니다. 이건 다른 말로 하면 생각이 딸린다는 의미입니다. 그렇습니다. 글만 못 쓰는 게 아니고 제가 생각해도 저는 사고력도 한참을 떨어집니다.


말빨도 없어, 생각도 짧아 


블로그를 찾는 이들이 자주 댓글을 왜 그렇게 열성으로 다느냐고 의아해 합니다. 그때마다 제가 하는 대답은 늘 똑같습니다. 댓글을 달면서 배우고 있는 거라구요. 이게 무슨 말이냐고 하실지 모르겠지만, 그거 그냥 하는 빈 말이 아니고 사실이 그렇습니다. 글발도 없고 사고력도 떨어지니까 한 방에 가질 못 하고 댓글을 통해 조금씩 부족한 부분을 보충해가는 것입니다. 

제가 다닌 학과는 학부 때부터 시험은 늘 그냥 백지 한 장이 다였습니다. 그런데 저는 이걸 시험 종료 종이 치기 직전까지 거의 매번 백지로 갖고 있습니다. 생각이 정리가 잘 안 되어서입니다. 결국 마지막 몇 분을 남겨두고서야 어쩔 수 없이 허겁지겁 답안을 채워가곤 합니다. 그래서 붙은 별명이 형광등이었습니다. 반응이 한 인터벌씩 늦다고 해서 지인들이 붙여준 별명입니다.

언젠가는 다른 언론사의 기자와 인터뷰를 하는데, 으레 그렇듯이 몇 분씩 있다가 겨우 답변을 하곤 했습니다. 나중에는 기자가 짜증을 내더라구요. 이런 제게 우리 형은 자주 그럽니다. "저런 넘이 공부는 어떻게 하는지 몰라." 우리 형은 나보다 공부는 못 하지만, 뭔가 필요한 거를 암기하거나 이해하는 데는 귀신같이 빠릅니다. 그래서 어렸을 때는 내내 형한테 지청구를 듣고 컸습니다.


니가 할 줄 아는 게 도대체 뭔데?


바람


그렇다면 니가 할 줄 아는 게 뭐가 있는데? 하실 수 있습니다.

글발도 말발도 없지만, 생각도 살짝 짧지만 저도 남보다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게 하나 있습니다. 몸으로 때우는 일입니다. 사람들과 더불어 뭔가를 도모하는 일입니다. 그래서 사람을 조직하는 일에는 자주 불려다닙니다. 물론 조폭같은 조직을 말하는 건 아니고, 그냥 사람들과 부대끼며 지내는 일에는 뭔가 남다른 재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이들도 그 점은 인정해줍니다.

대체 뭘 하겠다는 거냐고 가끔씩 묻는 분들이 있습니다. 제가 이 블질을 통해 하고자 하는 일은 결국 여기에 있습니다. 못 쓰는 글이지만 1년 동안 할 수 있는 한 애써 내 생각을 전하고, 그런 다음 그 생각을 공유하는 사람들과 더불어 뭔가를 함 해보려 하는 게 그것입니다.

그것이 도대체 뭐냐구요?
저는 그것을 밝혀 전하고 가는 시기를 7~8월로 잡고 있습니다. 아, 오늘 바람이 진짜 지깁니다.



 
<덧붙이는글> 이 글은 순전히 바람이 불어서 쓰는 글입니다. 어쩌면 바람입니다.
  1. 엄밀하게 말하자면 출장은 아니고, 연차 휴가에 가깝습니다. 집안 일로 가는 일이거든요. 다만, 업무는 계속되는 터라 출장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있을 뿐입니다. [Back]
  2. 그래서 하는 말이지만, 장담컨대, 오연호 기자만큼의 글발이 있었다면 지금의 오마이뉴스보다 백 배는 더 나은 인터넷신문을 만들고도 남았을 겁니다. ^^ [Back]
  3. 그래서 말인데 미네르바님의 경우 제가 보기에는 딱 고시 체질입니다. 다른 것 다 접고 고시에 매달린다면 아마 수 년 내에 충분히 합격의 영광을 누리지 않겠느냐는 생각입니다. 일정한 틀에 맞춰 독학으로 익힌 어휘들로 풀어간 그의 글솜씨를 보건대는 그렇습니다. 미네르바님, 혹시 이 글 보시거든, 이 말 허투로 듣지 말고, 뜻이 있거든 꼭 함 찾아오세요. ^^ [Back]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594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594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594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594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594
  3. 하게타카 2009/06/02 08:35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부디 그 뜻 성취하시길...

  4. 테츠 2009/06/02 09:15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제가 느낀 하민혁님의 최대 매력은 "성실함"입니다.
    몸으로 때우는 일이라고 표현하셨는데, 사실은 그게 가장 힘든 일입니다.

    7, 8월을 매우 기대하고 있습니다.

  5. 구월산 2009/06/02 12:34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하민혁님 글에서 논리정연하고 글이 깔끔하다는 생각을 자주 하는데 글발이 짧다는 말씀을 하시면 OTL(스스로 좌절..)입니다. ^^

    • 하민혁 2009/06/06 04:42  편집/삭제  댓글 주소

      무슨 말씀을요. 제가 글재주 없다는 건 삼동네가 익히 다 아는 사실입니디. 제 글은 글이 아닙니다. 글이 사람을 쓸고 가야 하는데, 늘 제가 글을 끌고 다닙니다. 그래서 글이 힘들어 하지요. 좋은 글이랄 수가 없습니다. ^^

  6. 행동대장 2009/06/02 12:36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글재주도 없고...
    말빨도 없고...
    생각도 짧은데...
    이정도로 하시면...
    저같은 사람은 아메바죠.^^

    일단 말빨은 좀 있으신듯...
    그지깽깽이들에게 댓글다실때 보면
    허를 찌르시던데..ㅎㅎ

    계속 욕보십쇼~ 7,8월이라... 기대가 되네요~

    • 하민혁 2009/06/06 04:43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그거야 말장난일 뿐이지요. 그런 거를 어디 글이라 할 수가 있을려구요.
      기대하시고, 종종 들러 가는 길 살펴봐주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꾸벅~

  7. 멍멍멍멍멍멍멍 2009/06/02 12:5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오오..첫번째 사진...

    마치(?) .... 노빤쓰같애...


    오오오오오오......

    • 멍멍멍멍멍멍멍 2009/06/02 12:54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근데.. 보니 진짜 그러네..

      저거 들쳐보는 방법은 좀 없나요?
      그리고 노빤쓰가 뭐냐
      노팬티지

      사진을 포토샵에서 불러서 아래를 잡고 뒤집어 보세요.

      진짜?




      ......... 바보 같애..

    • 하민혁 2009/06/06 04:44  편집/삭제  댓글 주소

      나는 멍멍군이 더 바보 같어요. ^^

  8. 마루나 2009/06/02 12:53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다들 칭찬 릴레이시네요.
    전 남들이 예! 할때 아니오!로..

    이번 글은 하민통의 몰랐던 부분입니다만,
    맘에 안드는건 아니구요.
    하민통 이미지하고는 안맞는듯.

    가시가 너무 없음.

    덧>마지막 `덧붙이는 글'의 바람이 불어쓰는 바람같은 글..좋네요

    • 하민혁 2009/06/06 04:47  편집/삭제  댓글 주소

      가끔씩은 부드러운 글도 좀 쓰고 그래얍지요. 어떻게 만날 다투고만 살 수 있대요? 그러면 힘들어서 블질 못 합니다. 제가 철인도 아니잖어요. 게다가 '하순진'이라는 제 별명이 말해주듯이 제가 또 한 유순 한답니다.

      <덧> 나름 멋있다고 생각하고 쓴 건데, 이래 알아봐주시니 고맙습니다. ^^

  9. 김종하 2009/06/02 14:02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지켜보겠습니다.
    이정표를 놓으시는지 쓰레기를 놓으시는지.
    또한 양적 성실함보다 질적 성실함을 기대해 봅니다.
    휴가 잘 보내세요.

    • 하민혁 2009/06/06 04:49  편집/삭제  댓글 주소

      휴가가 아니고.. 날마다 철야 행군입니다. -_

      <덧> 김종하님은 질적 성실이 아니어도 좋으니, 양적 성장이라도 먼저 좀 하시는 게 어떨까싶습니다. 아니, 양적 성장이라도 좀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0. 두애아빠 2009/06/02 15:26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선지자 하민혁님이 글을 못쓴다라... 흠..

    그럼 저같은 사람은???

    이것도 역으로 쓰신거 아니죠? ^^

    뜻하신 바 이루시길 팬으로서 바랍니다~~
    출장 잘 다녀오시구요~~

  11. 거참 2009/06/02 22:27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오늘도 한마디 하고가게 만드는군요.
    장동건이 자기는 얼굴이 콤플렉스라고 말하는 꼴이라니..ㅋㅋ

  12. 어린이 2009/06/02 22:57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Kingdom of the winds

  13. sunlight 2009/06/02 23:1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어라...?
    멀리뛰기 전의 웅크림이군요.

    글을 잘 쓰는것, 그것은 기준이 너무 많아서 그리 쉽게 단정지을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옛날에 사람들이 이런 농담을 하곤 했었죠. "미국 가면 거지들도 너보담 더 영어 잘 해."
    그러나 본격적으로 영어를 배워서 대학 졸업 정도의 지식을 가지고 있다면, 말은 좀 딸려도 미국의 잘 배운 고등학생들보다는 훨씬 더 영어를 잘 할 수 있겠지만요.(물론 책으로요.)

    글쓰기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사람들의 성향에 따라 글이 가진 이런 저런 특징을 더 좋아한다는 것이지요. 제가 보기엔 하민혁님은 아주 시의적절하게 글을 잘 쓰시는 분으로 알고 있습니다.

    독일어 원서를 읽다보면, 아주 딸리는 부분이 자기들만 알고 있는 내용을 마치 누구나 다 아는 것처럼 전제한 채 씌어져 있다는 것입니다. 인터넷의 링크 글도 몇 차례 따라가다 보면 금세 원래의 말이 무엇이었는지조차 잊어버리고 결국 야동(응?)으로 가기 마련인데, 이놈들은 대체 무슨 심뽀로 이리 안개속 걷는 글쓰기일까? 그런데 또 그게 아니긴 아닌 모양입디다. 자기들끼리는 또 죽이 잘 맞는 듯 보이거든요.

    이처럼 글을 쓸 때는 독자층의 수준도 중요하다고 봅니다.(그러니 당연히 우리나라에서는 독일 철학 같은 것은 명함도 못 내밀지요. 그 때문에 칸트와 헤겔, 마르크스만 줄줄 달면 사람들이 무서워 막 도망갑니다.) 우리 독자들의 수준이 낮다는 뜻은 결코 아니고 우리에게 잘 알려진 것들, 관심, 뭐 그런 것 쪽으로 열심히 생각하다보면 독자를 사로잡는 글쓰기가 될 것이라는 뜻이었습니다.

    하민혁 님의 건투를 빌며...(실제로는 7, 8월을 많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먼산)

    • 하민혁 2009/06/06 04:53  편집/삭제  댓글 주소

      먼 산..
      늘 고맙습니다. 꾸벅~

      <덧> 제가 독일어가 많이 딸려서 칸트와 헤겔, 마르크스 쪽을 기웃거리지 못 했답니다. ^^

  14. 어린이 2009/06/02 23:38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칸트와 헤겔, 마르크스를 줄줄 달아봐야지

    정말 사람들이 무서워 도망가는지 궁금하당

  15. 49er 2009/06/03 02:26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흠흠. 솔직히 어제 글에 대한 답이 궁금해 다시 들어와봤는데.
    그닥......매력은 없네요.
    칠팔월의 그것이 진중권의 칼처럼 느껴지는 것도 좀....
    표절 느낌도 제법 있고....
    무튼.(참 좋아하는 말 같더라구요. 자주 쓰시네.ㅎㅎ) 수고하세요.
    (아마 내일도 오늘처럼 궁금해서 다시 올 거 같아요..ㅎㅎ)

    근데..블로그 놀이 은근히 재밌네...ㅋㅋ

    • 하민혁 2009/06/06 04:54  편집/삭제  댓글 주소

      재밌는 거 맞습니다. 자주 오세요. 너무 삐딱하게는 마시구요.
      그건 제 전공인데.. 그럼 주객이 바뀌고 말잖아요.

  16. 테츠 2009/06/03 10:06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아참 그리고 제가 번역한 책이 나와서 그냥 한권 드리고 싶은데, 받을 주소 좀 알려주십시오.
    한번 읽어보신 다음 간단한 촌평이라도 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ㅎㅎ

    주소는 이쪽 메일로 날려 주세요.
    chpark1976/gmail.com (/를 @로 바꾸어 주세요)

  17. 무한 2009/06/03 12:31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바이런은,
    "예수가 물을 포도주고 바뀌가 한 기적에 대해 서술하시오"
    이런 문제와 백지가 주어지자
    시험이 끝날때 까지 한 마디도 못 적었다고 하죠.

    시험지를 걷어갈 때가 되서야,

    "물이 주인을 만나니, 얼굴이 붉어졌도다"

    라고, 썼다고 하는데


    역시나 바람의 노래를 들은 걸까요 ㅋ

    • 하민혁 2009/06/04 08:26  편집/삭제  댓글 주소

      흠.. 그렇군요.
      근데, 마지막에 급히 답안을 채우다 보면 원래 얼굴이 살짝 붉어진답니다.

      <덧> 요즘 무한님 블로그가 매일 상한가를 치고 있네요. ^^
      <덧2> 위의 다른 답글은 오늘 저녁에 한꺼번에 올리겠습니다. ^^

: 1 : ... 262 : 263 : 264 : 265 : 266 : 267 : 268 : 269 : 270 : ... 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