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자신을 알라

2009/07/19 23:59 / 통신보안

"더 늦기 전에 아는 것을 안다고 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말할 수 있기를 바란다."

소크라테스가 한 말인 걸로 기억한다. '너 자신을 알라.'고 말했다는 바로 그 사람.  나는 지금도 저 말에 자신이 없다. 아는 것을 안다고 말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말하는 일이, 그 진실을 말하는 일이 때로 너무 불편하다. 거기에는 나 자신에 대한 것도 포함된다.

언제쯤이면 저기서 자유로울 수 있을까?


하목형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641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641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641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641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641
  3. 재석 2009/07/20 13:39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아드님인가요? 개구쟁이 같은데요~

    옛날엔 장군감이라고 하면 칭찬이었는데 요즘엔 욕이되나요? ^^;

    추천하는 법을 찾은거 같은데.. 뷰온을 누르면 추천되는거 맞나요?;

    • 하민혁 2009/07/22 02:43  편집/삭제  댓글 주소

      개구장이에 장군감이었으면 좋겠는데..
      애가 지 아비를 닮아 넘 소심해서 걱정입니다. ^^

      <덧> 네, 맞습니다. 감사합니다. ^^

: 1 : ... 216 : 217 : 218 : 219 : 220 : 221 : 222 : 223 : 224 : ... 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