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평화 통일 - DJ의 일생을 관통하는 말이다. 나는 일생을 한마디로 정리할 수 있는 무엇이 있는가?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672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672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672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672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672
  3. 거시기 2009/08/25 00:53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나는 일생을 한마디로 정리할 수 있는 무엇이 있는가?

    -->

    일도 안되고
    돈도 못벌고
    생각은 회색이고
    스토커는 갈구고
    블로그는 x대가리 같은 애들이 와서 놀고
    개인홈은 문닫은지 오래고
    트위터는 중독증세를 보이고


    일단 여까지만 하고 나머지는 하던 일 마치고 ..

  4. 하민혁 2009/08/25 04:43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오랜만에 네이버에 들렀다
    오픈캐스트가 뜬다
    3개월 동안 활동을 하지 않아 중지를 했단다
    발행을 해야 풀린다기에 간만에 오픈캐스트를 발행한다

    http://is.gd/2wK4X
    타이틀은 "글을 쓸 때 마지막에 깨닫게 되는 것은" 팡세의 한 구절이다

    <덧> 어느 분이 댓글을 썼다가 삭제를 했다.
    덕분에 내가 쓴 댓글까지 덩달아서 사라져버렸다. ^^

    • 테츠 2009/08/25 11:56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근데, 네이버 캐스트 방문자가 엄청나네요. 어떻게 하면 그렇게 방문자가 늘어날 수 있나요? 비결있으면 좀 갈쳐 주세요.(일종의 컨설팅?...ㅋ)

      참고로 "제이피뉴스"의 오픈캐스트는 이쪽입니다.
      http://opencast.naver.com/JP568

    • 하민혁 2009/08/25 14:12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그거는 전에 네이버캐스트 운영하고 있을 때 들왔던 숫자잖어요. 근데 테츠님이나 제이피뉴스 보면 사실 좀 안타깝다는 생각은 들더라구요 장사를 그렇게 잘 하고 있는 것같지는 않아서요. 일단은 많이 읽히는 게 중요한 건데 말이죠. ^^

      컨설팅이랄 건 없고, 내쪽이 아니고 읽는 쪽에서 원하는 방향으로 타이틀을 잡으면 일단 사람을 불러모으는 데는 더 나을 것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컨텐츠가 받침이 된다면 그게 뭐 낚시거나 그런 거 했다고 욕 먹을 이유는 없을테니요. 저야 워낙 컨텐츠가 부실하다보니 가끔씩 그런 타박을 받는 거고 그런 타박 받아 싸기도 하지만요.

    • 테츠 2009/08/25 14:28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그니까 결국 제목으로 낚시질해도 괜찮다는 말씀이신가요? 지금도 꽤나 낚시질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말이죠. 저는 그냥 절대적 수요층(일본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한계라서 그런갑다고 생각했는데, 또 그게 아닌가보군요. 흑

    • 하민혁 2009/08/25 14:45  편집/삭제  댓글 주소

      제가 넘 완곡하게 말을 한 터라 의미전달이 제대로 아니 된 듯싶은데요. ^^ 엄밀하게 말하자면, 낚시질을 해도 좋다는 게 아니고(그건 아름답지 않은 거지요) 지금 하고 있는 낚시질이 썩 탁월해뵈지 않는다는 얘기였습니다. 그게 기술이고.. 쉽게 말해 강약이 있어야 하는 건데.. 보면 그 부분에서 별로 고수로는 아니 보이거든요. 아, 힘들다.

    • 테츠 2009/08/25 15:24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그건 맞는 것 같습니다.
      그럼 어찌해야 할까요?

    • 하민혁 2009/08/25 16:15  편집/삭제  댓글 주소

      에혀~ 그건 댓글로 정리해서 말씀드릴 수 있는 성질의 사항은 아닌 것같아요. 그게 가능할 것같지도 않구요. 무튼, 기사의 타이틀 잡는 것도 그렇고.. 하다못해 그걸 네이버캐스트로 발행하는 부분에서도 그렇고 제가 편집국에 있거나 네이버캐스트를 발행한다면 그렇게는 아니 할 것같습니다. 그렇다고 뭐 제가 고수라거나 그런 의미는 아니구요. 타고난 장사꾼의 감은 좀 있다는 의미에서 받아들여주시길.. (인터넷에 뛰어들었다 그 복마전같은 상황에 제 성질 못 버리고 욱 하는 바람에 비록 죽을 쓰긴 했지만.. 제가 원래 장사 하나엔 꽤 소질이 있는 사람이거든요. ^^)

    • 테츠 2009/08/25 20:46  편집/삭제  댓글 주소

      나중에 시간나면 갈쳐 주십시오. 메일 보내겠습니다.

    • 하민혁 2009/08/26 02:40  편집/삭제  댓글 주소

      네 시간 나실 때 메일 주세요. ^^

  5. 하민혁 2009/08/25 07:5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DJ한테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 하고 있다 시대의 히어로인가 아니면 희대의 꾼인가.. 탁월한 지도자인가 아니면 집념의 승부사인가..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

  6. 하민혁 2009/08/25 07:5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손자 종대에게 나의 일생에 대하여 이야기해주고 이웃사랑이 믿음과 인생살이의 핵심인 것을 강조했다." 김대중 마지막 일기 2009년 5월 30일

: 1 : ... 185 : 186 : 187 : 188 : 189 : 190 : 191 : 192 : 193 : ... 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