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극장

혁명극장 - 로베스피에르와 친구들

다 본 거야?

책을 읽으면 그거 다 기억해?
아니
그럼 다시 보는 거야?
아니
책은 한 번 봐선 안 되고 적어도 세 번은 봐야 한다고 하던데 중요한 책은 특히
나는 안 그래 읽은 책은 다시 안 봐
그럼 기억도 못하는 걸 뭐 하러 봐?
재밌잖아
재미로만 책을 읽어?
그건 아니고
그럼?
나는 책 한 권을 몇 번씩 읽는 사람이 무서워
그건 또 뭔 말이야
책은 누군가가 쓴 거야 책을 쓴 그 사람의 생각을 담은 거라고
그렇지
그래서야
그래서라니
몇 번씩 읽는 건 주인공이 아니고 그냥 책을 쓴 사람에게 빠지는 거잖아
문제를 다면적으로 보지 못한다 뭐 그런 말인가
비슷해 예컨대 지금 내가 읽은 게 로베스삐에르에 관한 책이야 근데 내가 이 책 하나만 읽으면 그건 그냥 책 쓴 사람이 생각한 로베스삐에르와 프랑스혁명에 대한 것일 뿐이겠지
그렇겠지
그리고 그건 당연히 로베스삐에르와 프랑스혁명에 대한 전부는 아니겠지?
아니겠지
그래서야 그래서 나는 한 권의 책을 몇 번씩 읽는 사람을 보면 무섭다는 거야 때론 끔찍하고
건 좀 오버 아닌가
아니야 그런 사람이 세상에 어디 한 둘이어야지 나는 책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내가 책을 한번씩만 읽는 건 그리고 대개는 희미하게 읽는 건 아마 그 때문일 거야 윤곽만 그리게 읽기 그게 내 독서법 가운데 하나인 셈이지 암튼 그렇게 읽고 또 다른 책을 그렇게 읽고 하다 보면 어느 때쯤에는 좀 더 분명한 어떤 게 드러나거든 대개는
지독한 회의론자일세
회의론자라.. 그보다는, 완벽주의자여서가 아닐까싶은데
그건 또 뭔 궤변이야 책을 대강 읽는다면서 완벽주의자는 무슨
책 한 권을 놓고 보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있겠지만?
담에 얘기하자

...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우리는 누구나 사실이 아니라고 알고 있는 것들을 믿어놓고는 나중에 그것이 잘못이라고 밝혀지면 뻔뻔하게도 자신이 옳았음을 입증하기 위해 사실을 왜곡할 수 있다. 지적으로는 이 과정이 한없이 계속될 수도 있다. 이를 제지할 유일한 요소는 잘못된 믿음이 머지않아 부정할 수 없는 진실에, 대개는 전장에서 맞닥뜨리는 곳이다.” - 조지 오웰

거짓말의 진화 – 자기 정당화의 심리학 p.7 에서 재인용 


거짓말의 진화 - 자기 정당화의 심리학

거짓말의 진화 – 자기 정당화의 심리학



박근혜 대통령 여사의 외고집 삽질과는 별개로, 뚜렷한 이유도 없이 무조건 ‘사드 절대 불가‘를 부르대는, ‘외교가 대안이다‘는, 외교의 기본도 모르는 것같은, ‘역시 경향‘의 어느 외교 전문 기자에게 주고싶은 글이다. “국력(특히 국방력) 없는 외교는 공허하다.”  



cf.
[기자메모]사드 대안을 달라고?…대통령에 답한다 “외교다”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Prev : 1 : 2 : 3 : 4 : 5 : ... 38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