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초에 조선일보가 톱으로 뽑은 엽기적인 헤드카피를 보고 살짝 어이없어 한 적이 있다 이 무슨 엽기적인 짓인가 하고 "조선일보의 엽기적인 헤드카피"

그런데 오늘 '조선닷컴 편집본부(본부다 -_ )' 이름으로 '2008년 조선닷컴 편집 명예의 전당'에 올라온 "네티즌 눈을 사로잡은 '참신한 타이틀'"이라는 기사는 이같은 조선일보의 '엽기적인 제목 만들기'가 아예 본부 차원에서 기획, 장려되어 왔음을 자랑스럽게 전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지인 즉, 조선일보 기사가 조선닷컴에서 제공될 때는 조선닷컴 편집부가 심혈을 기울여 독자들의 시선에 맞도록 '참신하게' 다른 제목을 붙이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과연 '1등 신문 조선일보'답다 발상에서 실천까지 그리고 그것을 명예의 전당에 올려 공공연히 자랑스러워 하는 데 이르기까지 두루 1등신문 조선일보가 아니고서는 감히 흉내도 내지 못할 일이다

사실 엄밀하게 말하자면 이같은 짓은 조선일보만의 전유물은 아니다 다른 언론 매체에서도 왕왕 보이는 문제다 불과 얼마 전까지 포털뉴스는 이 문제로 여론과 언론사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그러나 저들은 스스로의 행위에 대해 그 불가피성은 피력했을지언정 조선일보처럼 당당하지는 얺았다 백보 양보하여 그들 모두가 의도적이었다 해도 최소한 그들은 그것을 기꺼워해 하지는 않는 모습이었다 오히려 의도적이 아니었노라 애써 변명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그들은 그 짓이 적어도 염치없는 짓임은 알고 있었다는 의미다

조선일보가 대단한 것은 이 지점이다 도대체 얼마나 뻔스러워야 이같은 짓을 하고도 그것을 이렇듯 공공연히 자랑할 수 있겠는가 말이다 확실히 1등신문 조선일보만이 할 수 있는 일이겠다 이 기사의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이 기사는 짐짓 중요한 몇 가지 사실을 숨기거나 호도하고 있다

기사는 제목 만들어붙이기가 마치 조선일보의 기사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듯이 말한다 하지만 실제는 다르다 제목 바꾸기의 대상에는 외부 통신사의 기사도 포함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이 과정에서 기사가 본래 전하는 내용과는 전혀 다른 메세지를 만들어 전하는 짓도 마다하지 않는다

이 기사에서 가장 우려스러운 점이 바로 이 부분이다 조선일보는 지금 대단히 정교한 방식으로 자신들이 자행하고 있는 행태를 위장하고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하지만 조선일보 정도의 훈련된 두뇌가 아니고는 감히 꿈도 꾸지 못할 간교함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에니웨이, 조선일보는 이같은 일을 앞으로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네티즌 눈을 사로잡는 '참신한 타이틀' 만들기"를 2009년에도 계속하겠다는 약속을 통해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조선일보에 적을 둔 바 있는(지금은 어떤 관계에 있는지 모르겠다) 전 조선일보 기자 서명덕님은 이 기사를 두고 다음과 같이 짧게 신음하듯 내뱉는다

조선닷컴의 제목 낚시질, 올해 이렇게 해 왔다?
인터넷에서 낚시를 잘 하려면 이렇게 하면 됩니다 라고 자랑하는 느낌이...


짐작컨대 아마도 서명덕님은 저 말에 몇 마디는 더 해도 좋았지 않았나싶다 몇 날 독한 감기를 앓고 난 몽롱한 정신을 다듬어 굳이 이 포스팅을 하고 있는 까닭이다 이 글의 제목으로 서명덕님이 만든 제목을 그대로 옮겨적는 이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398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398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398

  1. 쇠고기 수입 파동은 대통령 보좌관의 야욕 때문? 엽기적인 조선일보의 헤드 카피

    Tracked from 하민혁의 통신보안 2008/12/23 05:04 Löschung

    대통령 보좌관 야욕에 서두른 '4월 방미' 이시각 현재 조선일보 홈페이지의 메인 기사 타이틀이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파문 사태의 원인이 실은 대통령의 ‘4월 조기 방미’에 있다는 내용을 다루고 있는 기사다. 조선일보의 엽기적인 메인기사 타이틀 "실제 대통령 취임 직후인 4월 방미에 이 대통령 자신은 물론 적지 않은 참모진이 총선 등 복잡한 국내정국 등을 고려해 반대 의견을 제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취임 두 달도 안돼 미국으로 달려가...

  2. 하민혁의 생각

    Tracked from haawoo's me2DAY 2010/07/20 17:51 Löschung

    가출한 14세 소녀에 “그동안 어디서 잤냐” 물으니… http://is.gd/dz9ie 일등신문 조일, 제목 뽑는 법 특강 http://is.gd/dz9oU

  3. 또 낚였다, 이상한 제목 땜에..

    Tracked from 낚시천국 알고보니 z8.co.kr 이런지팔 발로쓰고지팔 2011/04/13 22:32 Löschung

    미디어오늘에서 간만에 미디어오늘다운 기사를 하나 내보냈다. 매체비평지인지 정치 프로파갠더인지 모를 정도로 이상한 기사를 내보내던 미디어오늘이기에 반갑기까지 하다. 너나 나나 자기 정체...

  4. 네이버에 낚시 기사를 묻는다

    Tracked from 하민혁의 좌충우돌 2013/02/17 10:21 Löschung

    다음 세 가지 원칙만 확실히 하면, 지금 당장이라도 네이버 낚시 기사의 90%는 잡을 수 있다. 1. 기자의 이름이 없는 기사는 포털 메인에 노출하지 않는다. 2. 포털과 언론사의 톱뉴스가 서로 다른, 이중적 헤드라인 기사는 배제한다. 3. 언론사가 속한 카테고리에 맞지 않는 기사는 배제한다. 며칠 전, 이 블로그에 올린 내용이다. 오늘도 네이버의 포털 메인 뉴스는 여전히 '결국' '충격' '경악'이라는 문구의 낚시 기사로 넘쳐난다. 기사의 내용과는..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398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398
  3. 깐죽이 2008/12/23 11:38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민혁님의 생각이 좀 비뚤어지신 것 같네요...

    그냥 '나는 조선찌라시가 싫다'고 하면 오히려 더 좋겠는데...

    이러저러 핑계로 쓸데 없는 사족을 붙이시는 건 아니신지...


    이런 잣대라면 조중동 뿐 아니라 대부분의 온라인 신문이 다 엽기 제목을 붙인다고 봐야 하지 않나요?

    • 하민혁 2008/12/23 14:10  편집/삭제  댓글 주소

      네 맞습니다 제가 약간 삐뚤어진 거 맞아요 제 글에도 제가 삐딱하다는 얘기 자주 나옵니다 그리고 조중동 뿐 아니라 대부분의 온라인신문이 여기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사실도 맞습니다 이 글에서도 그렇다는 사실 밝히고 있구요

      이 문제에서 제가 조선일보에 지적하고 있는 건 2가지입니다

      하나는 님이 적절하게 지적했듯이 다른 언론사들도 유저 입맛에 맞도록 제목 비틀기를 하는 것은 맞지만 그래도 그걸 내놓고 하는 곳은 없으며(아~ 물론 황색 찌라시들은 그게 전문이고 주특기이기도 하니 논외로 합니다) 더구나 그것을 '참신하다'며 공공연히 자랑하지는 않는다는 것이고(블로거들도 낚시질 하는 거를 저렇게 대놓고 뻔스럽게 자랑하지는 않습니다 '낚시로그' 빼고는 -_-),

      다른 또 하나는 조선일보의 이같은 행태는 언듯 자랑을 겸하면서 다른 한편 스스로의 치부를 드러내어 이에 대해 제기될 수 있는 문제를 사전 차단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실은 이같은 공개적 토로마저도 온전한 공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즉, 조선일보는 이 기사에서 마치 자사 기사의 기사 제목만을 바꾸는 듯 말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타사 기사에도 이는 예외가 아니며 무엇보다도 타사 기사의 제목을 바꾸는 경우 조선일보가 주장하는 '참신하다'는 차원을 넘어 그 의미를 전혀 다르게 받아들일 정도의 오도를 위한 창작도 마다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기사에는 이같은 사실은 아주 교묘히 감추어져 있지요 나는 이것을 지적하고 있는 것입니다 조선일보의 저 기사는 사실을 전하고 있는 듯이 보이지만 실은 그 기사조차가 더 큰 문제를 커버하기 위한 또 하나의 협잡성 기사라는 얘기를 하고 있는 거지요

      내가 보기에 이것은 언론임을 주장하는 곳에서 하는 일로는 거의 범죄에 가까운 짓입니다 다시 말하지만 대 조선일보가 아니고서는 감히 꿈도 꿀 수 없는 그런 대담한 짓이지요 나는 지금 그 얘기를 하고 있는 겁니다 단지 조선일보라는 이유에서 비난을 하고 있는 게 아니고 말이지요

  4. 깐죽이 2008/12/23 11:4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그냥 이런 블로그라도 써서 한페이지를 채우시고 싶은 거라면 깐죽대지 않을께요
    그냥 이런 블로그라도 써서 네티즌들에게 좀 더 어필하고 싶은신거라면 깐죽대지 않을께요
    그냥 이런 블로그라도 써서 동참하는 댓글러를 한 명이라도 더 얻고싶으신거라면 깐죽대지 않을께요

    • 아오이 2008/12/23 11:50  편집/삭제  댓글 주소

      되게 깐죽되네요. 저리 좀 가세요. 깐죽되지 말고.
      하긴 닉부터가 깐죽인데 오죽 하겠습니다만.

    • 깐죽이 2008/12/23 17:19  편집/삭제  댓글 주소

      존칭을 써 주시니 감사합니다.
      여기 분들은 그래도 개념은 있으시네요...

  5. rocn 2008/12/23 12:15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어... 글쎄요.. 부정적으로 본다면 낚시질이라고 볼수도 있겠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어떻게든 기사 하나라도 더 읽히게 하려는게 당연한거 아닐까요... 그리고 너무 심하면 안되겠지만 적당히 제목을 편집하는 것은 독자로 하여금 소소한 재미를 느끼게 할것 같아요

    • 하민혁 2008/12/23 14:15  편집/삭제  댓글 주소

      당연합니다 읽히지 않는 기사보다는 읽히는 기사가 확실히 여러 면에서 더 나을 수도 있습니다 님이 들고 있는 소소한 잔재미를 준다는 의미에서도 꼭 터부시할 일만은 아니라고 할 수 있지요 공감합니다 실제로 저의 위 포스팅에서도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흔쾌히까지는 아니라 해도 일정 부분 인정하고 있습니다

  6. 아오이 2008/12/23 12:46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연합뉴스나 외국 언론의 제목을 어떻게 바꾸어서 게재를 했는지 구체적인 예를 들어서 보여주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저야 A4한장 분량의 칼럼한편에 100만원씩 주면서(4년전 어떤 기사를 봤는데 지금은 더 올랐겠죠) 돈지럴 하는 조선에 오바이트가 쏠리는지라 뭘 해도 배설하는 걸로 보지만 조선이 어떤 집단인지 잘 모르는 분들은 '그럴 수도 있지'라고 생각할 것 같네요.

    • 깐죽이 2008/12/23 13:16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그니까 나쁜 조선이 그냥 싫다 그러라고요...

      어설프게 이유같지 않은 이유 들먹이지 말고...

      연합뉴스나 외국 언론의 제목을 어떻게 바꾸어서 게재했는지 구체적으로 제시하자면 골치 좀 아프실껍니다.

      시간 투자할 마음도 없으실꺼고, 결과도 그다지 원하는 대로 안나올 가능성이 클 테니까요...


      이제 이런 류의 글 너무 짜증납니다.

      자신이 색안경을 껴서 멀쩡한 것도 나쁘게 보이는지, 냉철하게 객관적으로 사물을 보고 있는 건지 한 번 되돌아 보시길 바랍니다.

      이런 글은 초딩이나 쓰는 겁니다.



      아... 실제 초딩이시라면 위 언급에 대해선 사과드립니다.

    • 하민혁 2008/12/23 15:06  편집/삭제  댓글 주소

      아오이/ 당근 구체적인 사례를 언급해두었는데요 트랙백으로도 걸어두었구요 그런데 칼럼 한 편에 100만원이라니 조선일보에 기고하려 할만 하네요 부러버요

      깐죽이님/ 위에서도 말했지만 나는 조선일보라서 까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나쁜 조선이어서 싫다'는 주의는 더욱 아니구요 다른 신문도 눈에 띄면 역시 동일한 잣대로 깝니다 오히려 조선일보보다 선명성 부르대는 다른 신문을 더 많이 까댄다고 할 수 있지요 더 자주 보니까요 이번에는 단지 조선일보의 저 기사가 눈에 띈 것일 뿐입니다 그러니 짜증이 조금은 가라앉으셨기를 모쪼록

  7. 깐죽이 2008/12/23 17:17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차분한 답변 감사합니다.

    최근 촛불정국 이후 객관적 근거가 모호한 상태에서 너도 나도 까면 뜬다라는 식의 포스트들이 만연하여 저도 민감하게 대응한 면도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이 기회에 뒷담화 하나 하자면

    어떤 유명 블로거가
    중앙일보의 특정 기사제목을 보고 극도로 흥분해서 포스트를 썼는데

    사실 알고보면 중앙일보 기사 제목에 낚였던거더군요... 실제 중앙일보 기사도 아니었고요...

    그래서 내용을 보면 흥분할 만한 기사가 아니다라고 반박했었습니다.


    이에 그 유명 블로거는 인신모독이라며 제 아이피를 차단하고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그런 사람이 유명 블로거라는 게 너무 싫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많은 유명 블로거들도 하찮은 넋두리 꾼 처럼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 하민혁 2008/12/24 03:42  편집/삭제  댓글 주소

      "까면 뜬다" 확실히 그런 측면이 없지않습니다 반성이 필요한 부분이지요 다만 이같은 경향성은 누가 뭐래도 앞으로도 상당 기간은 지속되지 않을까싶군요

      중요한 것은 드러난 현상에 못지않게 그 현상 이면을 흐르는 모종의 에네르기를 제대로 보는 일일 것입니다 그것이 창조적 에네르기로 작동할 것인지 아니면 무용한 힘의 낭비로 소모되고 말 것인지가 바로 거기에 달려있다고 봐야 할테니까요

      민감한 사안에는 충분히 민감하게 반응해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모두가 다 한 곳을 보고 모두가 다 한 목소리로 부르대는 곳에서 바람직한 에네르기를 기대하기란 힘든 법이니 말이지요

      어느 유명 블로거 얘기는 구체적이었다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짐작 가능한 어떤 힌트도 없이 이래 얘기하시니 무슨 말인지가 우선 도무지 감이 잡히질 않아서요 무엇보다 비록 지나가다 던지는 말이라 해도 이같은 태도는 타인을 비판하는 사람으로서 취할 바는 결코 아니겠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암튼 그렇습니다

  8. 하민혁 2009/09/20 00:53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한겨레, 희대의 낚시꾼 고경태의 '독자를 낚는 비법' http://is.gd/3rye1

« Prev : 1 : ... 405 : 406 : 407 : 408 : 409 : 410 : 411 : 412 : 413 : ... 76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