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제국의 작가 이인화(본명 류철균)이 긴급 체포됐단다.


영원한 제국 이인화(본명 류철균) 긴급체포 그리고 최순실 게이트

영원한 제국 이인화(본명 류철균) 긴급체포 그리고 최순실 게이트



뉴스를 보면서도 처음엔 무슨 말인가싶었다.
최순실 게이트를 다루는 특검이 왜 소설가를 긴급체포한다는 말인가?

알고 보니 그가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다닌, 지금 한창 특혜니 비리니 하는 걸로 시끄러운 이화여대의 교수였고, 그가 올해 1학기에 강의한 수업에서 최순실의 딸 정유라에게 가산점을 줘 낙제를 면하게 했던 모양이다. 

사실이라면 어처구니 없는 일이다. 최순실에서 시작된 국정농단 사태의 불똥이 이인화에게까지 튀는 것인지, 최순실 게이트의 위력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보여주는 단적인사례다.  

이인화를 안 것은 우연히 보게 된 그의 소설 <내가 누구인지 말할 수 있는 자는 누구인가> 라는 소설이었다. 인상적으로 읽은 터라 이내 그가 쓴 <영원한 제국>을 찾아 읽었고, 이후 그가 쓴 작품은 여러 개를 더 찾아서 읽었다.

한참 후에 아는 이들로부터 이인화에 대한 날선 비판들을 더러 들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소설은 꽤 좋았던 걸로 기억한다(개인적으로는 <영원한 제국>보다는 <내가 누구인지 말할 수 있는 자는 누구인가>가 더 인상적이었다).

책장 한 구석에 제멋대로 쌓여 있는 책더미 속에서도 그의 책은  쉬이 찾아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정희의 일대기를 다룬 <인간의 길>, 고구려 유민의 애환을 그린 <초원의 향기>, 정조 독살설을 제기한 <영원한 제국> 등이 눈에 띈다. 모두 재밌게 읽은 소설들이다(참고로, 내가 꼽는 소설의 제일 덕목은 ‘재미‘다).

에니웨이, 이인화의 긴급체포 뉴스를 들으면서 앞서 언급한 그의 소설 제목 <내가 나라고 말할 수 있는 자는 누구인가>가 떠올랐다. 긴급체포된 류철균과 소설가 이인화라는 이름이 주는 모종의 인지부조화 현상 탓이거니 싶은데, 지금 상황에서 참 묘하게 맞아떨어지는 표현이라는 생각이다.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858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858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858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 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