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신 오픈이 자꾸 늦어지고 있다. 나로부터 비롯되는 몇 가지 문제가 가장 큰 이유겠으나, 거기에 못지않은 문제 하나는 통신원에 대한 대우 부분이다.

통신원제가 비록 자발성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는 할지라도 작성한 기사에 대한 최소한의 원고료는 지불되어야 한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이에 대한 어떤 안전장치(?)도 마련되어 있지않다. 이 문제가 민주통신 오픈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이다.

공동 대표, 공동 발행인 방식으로 생각하고 나름대로 의견을 구해보기도 했지만, 이 또한 다중이 참여할 수밖에 없는 사이트의 특성상 중지를 모으기가 쉽지 않다.

마지막으로 생각해볼 수 있는 카드는 이미 일정한 지명도를 가지고 있는 인사들을 참여케 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것은 최후의 카드다. 인터넷을 이용하는 시민 각자가 주체적으로 참여한다는 사이트의 취지 자체가 훼손될 우려가 없지 않기 때문이다.

어떻게 할 것인가? 어느 쪽이든 빠른 시일 내로 결정을 내리지 않으면 안 된다. <통신보안>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26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26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26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