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5일 새벽 6시 -
13년 전 오늘 우리집 큰 애가 태어난 시각이다 얼굴 한번 봐줘야 하는데



모니터 보고 있는 하목형

인터넷에서 찾은 큰 애 첫 돌 무렵 사진


하목형

큰 애 블로그에서



more..




하목형 생일

인터넷에서 하나 더 찾았네요 ^^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400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400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400

  1. 태어난-으로 이어질 블로그링

    Tracked from blogring.org 2008/12/26 08:32 Löschung

    태어난-에 관한블로그를 요약한 것입니다.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400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400
  3. 맑음 2008/12/25 10:03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금방 큽니다. 어느 한 순간 갑자기 더이상 애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자말자 곧바로 한 몫의 어른을 향해 숨가쁘게 달음질 칠 겁니다. 전 지금 사는 동네에서 20여 년을 살고 있는데, 바로 재작년쯤에 나한테 뽀뽀를 했던 것만 같던 동네 애가 어느새 군대에 다녀왔느니 어쩌니 하는 걸 보고는 매번 깜짝깜짝 놀라곤 한답니다.

    • 하민혁 2008/12/28 00:40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그렇군요 언능 컸으면 좋겠습니다 ^^ 내연이면 중학생이 되는데 도무지 어려만 보여서 걱정입니다 여러 면에서 여동생이 오히려 누나 같아서 말이지요

  4. 너바나나 2008/12/26 00:44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오호! 아주 잘 생겼근영~ 하민혁님도 미남이실 듯싶근영!

  5. 마래바 2008/12/26 11:09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캬... 아드님 잘 생겼네요..^^;;
    올 한해 수고 많으셨어요..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세요...

    • 하민혁 2008/12/28 03:27  편집/삭제  댓글 주소

      컥~ 우리 얼라가 지나가다 이 글 봤다면 엄청 좋아헸겠다는 ^^
      고맙습니다 꾸벅.. 마래바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 1 : ... 458 : 459 : 460 : 461 : 462 : 463 : 464 : 465 : 466 : ... 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