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단을 내려야 한다. 어느쪽이든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에 왔다. 결단은 어쩌면 더 빨라야 했는지도 모른다. 나 역시 그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도 모르고. 다만 그것을 인정하고싶지 않았을 뿐. <통신보안>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274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274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274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1 : ... 571 : 572 : 573 : 574 : 575 : 576 : 577 : 578 : 579 : ... 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