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의, 블로거에 의한, 블로거를 위한" 큰 잔치..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가 끝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블로그에 올라온 후기들을 읽다보니, 컨퍼런스에 만족한 분들도 계시고,  살짝 실망해 하는 분들도 계시고, 많이 못마땅해하는 분들도 계십니다. 만족해 하는 분들(은 대개 파워블로거인 듯싶군요)보다는 그렇지 않은 분들이 살짝 더 많아 보입니다. 적어도 지금 이 시각 현재 후기로 올라와 있는 글들만을 보면 그렇습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이는 너무 당연한 결과인 걸로 보입니다. 2,000명이 넘는 참석자를 다 만족시킬 수 있는 컨퍼런스란 도대체 가능하지 않겠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모토는 "블로거의, 블로거에 의한, 블로거를 위한" 컨퍼런스라고 하지만, 솔직히 그게 어디 블로거의, 블러거에 의한, 블로거를 위한 컨퍼런스일까요? 만들어둔 밥상에 숟가락 하나 얹으라는 것에 지나지 않는데요(그러고 보면 '블로거를 위한'은 맞을 듯도 싶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얘기하면, 또 삐딱선 타냐고 말씀들 하실 것같아서 미리 말씀을 드리자면, 저는 블로거 컨퍼런스를 부정하는 게 아니고, 행사 자체가 안고 있는 한계에 대해 말하고 있는 겁니다.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은 사람이 부정하거나 하는 글을 쓸 수는 없는 일이지요. 써서도 안 되는 거구요. 그건 행사에 참석한 분들에게 모욕일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이번 행사에 참석한 어느 블로거의 글 가운데 공감이 가는 일부를 옮겨봅니다.  

"오늘 행사는 그냥, 인터넷 잘 쓰고 있던 사람들 중 젊은 층을 싸잡아 “네티즌”으로 규정하며 마케팅 대상으로 전락시켰던 사람들이, 또다시 그냥 남들 다 하는 블로그 키우는 사람들을 모아다가 밥 잘 먹이고 “블로거”로 규정하는 행사에 지나지 않았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행사에 참석은 하지 않은 분의 글 가운데, 아래서 제가 하고자 하는 얘기와 어느 정도 통하는 부분이 있는 글 하나도 옮겨봅니다. 일부이니까, 자세한 내용은 위에 링크한 글과 함께 링크를 통해 마저 읽어보시길 권합니다(이제.. 별 거를 다 하네요.. ^^).

"지금 한창 행사중인 '대한민국 블로거컨퍼런스'라는 기괴한 잔치상을 뒤엎고 싶었다. 블로거간 친목과 유대, 교류의 자리(축제, 잔치)를 마련하기 위해, 그리고 그 자리에 돈이 들어가고 그것을 정부와 기업의 돈으로 충당해야 한다면, 개인적으로 그 친목과 유대의 자리는 불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대한민국 블로거컨퍼런스'는 한마디로, 춘향이를 탐낸 변사또의 헛된 욕심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


위에 옮긴 두 글이 함축하고 있는 바는 거의 같습니다. 블로거가 누군가/뭔가의 수단으로 전락해 있다는, 혹은 전락할 지도 모른다는 우려입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이같은 우려가 맞다고 봅니다. 사실 그건 비단 오늘의 블로거 컨퍼런스만이 아니고, 늘 그래 왔던 일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이같은 얘기 나오게 되면 으레 "언제는 뭐 안 그랬나? 늘 그래 왔는 걸.." 하는 반응을 보이게 되는 거구요.

그렇습니다. 우리(이게 좀 요상한 얘기이기는 합니다. 쿨럭~ -_  암튼, 굳이 말한다면 여기서 우리는 제가 즐겨 쓰는 '행인2' 혹은 '지나가는 사람' 쯤으로 읽히는 그 일반인인 우리입니다)는 항상 누군가/뭔가의 들러리였습니다. 들러리는 어느 자리에서나 있기 마련이고, 그리고 그건 늘(혹은 대개는) 주인이어야 할 사람들이었습니다.

저는 인터넷을 업으로 택한 10여년 전부터 이 프레임을 어떻게든 깨뜨리는 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는 심정으로 나름 애를 써왔습니다. 그러나 그건 언제나 '계란으로 바위치기'로 끝나고 말았지요. 벽은 많았지만, 그 가운데서도 으뜸은 거대 자본과 스타성 인물들 때문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자금과 스타가 필요없다는 건 아닙니다. 그건 필요하지요. 아래 어느 글의 댓글에서도 밝힌 바 있듯이 시장 진입(적당한 말이 생각나지 않아 이 표현을 씁니다. 쿨럭~ -_ )을 위해 이들은 없어서는 안 될 요소입니다. 그걸 모르는 게 아닙니다. 다만, 목적을 이룬 다음 '사다리'여야 할, 수단이어야 할 이것들이 결국은 꼭 주인 행세를 하고야 만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주인이고 주인이어야 할 쪽은 목표에 오르고 나면 꼭 버림을 받는 '사다리' 신세가 되고 말구요.

제 글에서 자주 '기생 의식'이라거나, '기생층(사람들이 때로 오해들 하시는데 기생'충'이 아니고 '층'입니다. 영어몰입교육 버전으로 말해서 '클래스')이라는 표현이 사용되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입니다. 사람들이 너무 쉽게 자본이나 스타성 인물에 경도되는 현상을 빗대어 표현한 거지요.

글이 길어질 것같고, 내일 아침까지 마무리해야 할 일도 있고, 지금 보니 댓글도 몇 개 달아야겠고 해서 어제 어느 블로그에서 주고 받은 댓글을 하나 올리면서 얘기를 마치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 가지고 또 막 뭐라 말꼬투리 잡을 사람들 있을 것같아서 미리 하나 밝혀두자면, 저 동네는 이상하게 수정 버튼이 없어서(저는 글을 생각나는 대로 막 두드리고 난 다음, 이내 수정을 하는 못된 버릇이 있습니다. -_ ) 글이 약간 거칩니다.

특히 마지막 부분에 있는 '파워 블로거' 운운 부분은.. 스타성 블로거 등으로 바꿔야 하고 또한 포털 등도.. 다른 말로 좀 바꿔야 하는데.. 그러질 못 했습니다.

암튼, 위에 옮긴 댓글에서도 그런 얘기가 나옵니다만, 저는 블로고스피어가 의미있는 생태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블로거 컨퍼런스와 같은 이같은 행사 못지않게, 각각의 블로거가 스스로의 공간에 머무르기 보다는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해야 한다(때론 깨지고 때론 공감하며)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소통의 방식 가운데 하나가 트랙백이라 보는 입장이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로 자기만의 울을 치고 그 안에서 머무는 패거리 의식에 물든다면 이제 막 꽃망울을 맺기 시작하는 블로고스피어도 머지않아 또다시 스타성 인물이나 자본의 한낱 '이용물'로 전락하고 말 거라고 생각합니다.

간만에 '~습니다' 체를 쓰니 무쟈게 어색한 글이 되고 말았습니다. 게다가 이것저것 주워섬기다보니 제 할말도 다 못한 듯싶구요. 다른 할말은 내일쯤 다시 계속해서 쓰겠습니다. 한마디만 더 하구요. 깨지거나 말거나.. 트랙백 보내지 말라는 얘기들 좀 하지 마십시다. 블로거가 트랙백 말고 소통할 수 있는 길이 달리 어디 있을까요?

블로거 컨퍼런스 못지않은 블로거의 소통 방식이 바로 블로거 사이의 활발한 트랙백입니다. 적어도 저는 그렇게 믿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제가 지금 블로그를 하고 있는 이유 가운데 하나입니다.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342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342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342

  1. 대한민국 블로거컨퍼런스, 유혹의 잔치상을 뒤엎고 싶다~

    Tracked from Save the Earth! Fire Blog! 2008/03/17 01:05 Löschung

    대한민국 블로거컨퍼런스, 유혹의 잔치상을 뒤엎고 싶다~ 정부, 기업의 수청(후원)을 허할 것인가? 춘향전을 아시는가? 양반집 자식인 이몽룡은 글공부를 하다가 잠시 바깥바람을 쐬로 나갔다가 그네를 타고 있는 춘향에 홀딱 반하고 만다. 몽룡은 여차저차하여 춘향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그러나 남원부사였던 아버지가 상경하면서 몽룡도 함께 상경하게 된다. 새로 부임한 변사또는 연일 이름난 기생들을 모아 잔치를 벌이는데, 그 와중에 예쁘기로 소문난 춘향도 부른다..

  2. [블로그] 블로그 컨퍼런스08 후기를 통해 이런 말이 나오길.

    Tracked from bLINK the blog 2008/03/17 01:10 Löschung

    좋았다. 나빴다. 감동했다. 실망이었다. 또 갈거다. 다신 가나봐라. 등 많은 평이 있겠죠? 저는 못갔습니다만, (들어보니 불참자가 많았던 것 같던데 아쉽네요.) 그리고 후기도 몇편 보지 않았습니다만, 그래도 이런 후기가 나왔으면 좋겠네요. "정말 좋았죠? 인사드렸던 아무개님 블로그를 가보니 아무개님한테 느꼈던 분위기가 블로그에서도 드러나더라고요. RSS리더에 등록하고 자주 읽어보려고 합니다. 역시 블로고스피어에서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있었어요!" 라..

  3. (별로 긍정적이지 못한) 대블컨 후기

    Tracked from installing 'nothing' 2008/03/17 01:15 Löschung

    대블컨 :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맘대로 줄여서 죄송합니다 =ㅁ=;;) 다녀왔습니다. 처음부터는 못 듣고 11시부터 경품추첨 끝날 때까지 있었습니다. 사진도 이럭저럭 많이 찍었지만 다 생략할랍니다. 다른 분들이 저보다 멋진 사진을 많이 올려주실 테니까요. 아마 조금만 더 있으면 메타사이트는 대블컨 후기로 홍수가 나겠죠. 감히 예언합니다! 행사장에서의 제 정체성 결론부터 말하면, 행사의 방향을 다시 잡았으면 합니다. 기존에 친분이 있던(알고 지내시..

  4. 블로거 컨퍼런스와 250만원짜리 카메라를 포기한 이유!

    Tracked from 뒷골목인터넷세상 2008/03/17 01:19 Löschung

    오늘 10시부터 성대히 개최된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어제 포스팅에서도 느낄 수 있으시겠지만, 처음하는 오프라인자리이고 최대규모의 행사라 밤잠을 많이 설쳤습니다. 새벽 4시반이 되도록 잠을 들지 못하였군요 ^^; 행사에 늦을 것을 예상하였던 터라 맘을 비우고 천천히 운전해서 도착하니 간당간당하게 10시에 맞춰 등록할 수 있었습니다. 예상과는 달리 저의 등록번호가 556번이군요. 약 2000명이 한자리에 모이는 행사라 알고 있었는데..

  5. 블로그 컨퍼런스 후기!!! 두둥

    Tracked from 솔이의 꿈 ♪ 2008/03/17 01:48 Löschung

    아앗, 그냥 구글 애드센스라는 것을 어디선가 흘려듣고 "돈" 을 목적으로 네이버에 블로그를 만들었다가 네이버 블로그는 애드센스가 안달리는 걸 알고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만들었던 것이 이렇게까지 빠져들줄이야... 생각해보니 "책"에 빠져든것도 "공짜" 로 책을 준다는 이야기 때문이였으니.. 하하하, 난 다분히 속된 놈이구나. 흠 서론이 기네~ 각설하구~ 블로그 컨퍼런스 다녀왔습니다. 오호라~ 저는 사진을 안올릴랍니다. (사실 디카를 안가져 가서 사진을..

  6. 블로거 컨퍼런스에 대한 자부심과 반성할 점

    Tracked from 소프트뱅크미디어랩 2008/03/17 02:35 Löschung

    류춘수님의 강연 장면 (사진 출처: 마가린님 ) 안녕하세요. 행사의 주관 및 사회를 맡은 소프트뱅크미디어랩의 류한석 소장입니다. 행사가 끝난 뒤 많은 참석자들이 의견을 주고 계시네요. 90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주신 분들도 계시고, 부정적인 의견을 주신 분들도 있습니다. 애정이 담긴 여러 글들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계속 늘어나는 포스트와 트랙백...

  7. 나에겐 의미있던 블로거 컨퍼런스

    Tracked from 먹는 언니의 Foodplay 2008/03/17 06:48 Löschung

    그냥 스탠딩 파티보다는 훨씬 의미 있는 행사였다. 스탠딩 파티에 참가해본 적은 없지만 특정 프로그램이 없는 한 가기도 전에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블로거 컨퍼런스는 그런 부담감이 덜했던 행사였다. 아는 팀과 함께 있었긴했지만 그 분들과 아직은 친한 관계가 아니라서 낯설었던 것은 사실이었으나 행사가 계속 진행되고 심지어는 밥 먹을 때도 UCC가 큰 화면으로 나왔기에 그걸 보면서 밥 먹으면 나름대로 어색함이 많이 줄었었다. 건축과는 거리가 있..

  8. 목적의 상실, 컨퍼런스를 위한 컨퍼런스.

    Tracked from 달달한 체리 Picking cherry :-) 2008/03/17 09:22 Löschung

    많은 분들이 올려주신 후기글을 읽어보고 있습니다. 저도 어제 블로거 컨퍼런스에 다녀왔는데요. 좋았던 점보다는 여러가지로 아쉬운 점과 이해안되는 부분이 훨씬 더 많았던 행사였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네티즌' 처럼 불특정다수를 계급화시키는 단어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가끔 TV에서 연예버라이어티쇼 등을 보다보면 네티즌이 무섭다는 둥, 뉴스에서도 네티즌이 저랬다는 둥 떠들어 대지만 네티즌은 특정 사람을 지칭하는 말이 아닙니다. 네티즌이 무섭다고 떠드..

  9. 동영상으로 보는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 요모조모

    Tracked from 너와 내가 원하는 무엇 2008/03/17 16:53 Löschung

    동영상으로 찍은 것들을 한꺼번에 모았습니다. 컨퍼런스에 오시고 싶었는데, 못오신 분들을 위해 제작 된것이라고 할까요;? 다음번에는 꼭 좋은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용량 걱정해서 좀 적게 찍었더니 격자가 보이네요 =_=; 더 좋게 찍을걸 그랬네요. 내용은 컨퍼런스장 주변 모습과 행사진행내용, 방명록, 이벤트에 관한 것들입니다. 같이 갔던 곰탱이루인님의 방명록 작성 모습 찾아주시고 함께 강의를 들어주셨던 강자이너님의 방명록 작성 모습 긍정의힘님은..

  10. 블로거(그)에게 비판적 사고는 생명이다!

    Tracked from Save the Earth! Fire Blog! 2008/03/21 19:21 Löschung

    블로거(그)에게 비판적 사고는 생명이다! '긍정의 힘'을 부정한다! 국내에서도 화제의 베스트셀러가 되어 사회적으로 '긍정'의 열풍을 이끄는데 한몫한, 조엘 오스틴의 책 <긍정의 힘>은 "하나님이 주시는 긍정의 힘을 믿는다면 누구나 최고의 삶을 살 수 있다"는 희망적? 메시지를 전한다고 한다. 저자는 매주 3만명 이상이 찾아오는 교회의 목사라고 하며, <긍정의 힘> 시리즈를 출간했다 한다. 암튼 그의 '긍정 시리즈'들은 한마디로, 개인의 성공과 행복이..

  11. 자유로운 소통을 통제할려는 분들에게

    Tracked from 네멋대로써라 2008/03/21 22:26 Löschung

    비판의 대상을 구체화 시키자 이번 블로거 컨퍼런스 포스트 중 가장 눈에 띄는건 블로그근본주의자들 닥쳐줄래 였습니다. 제가 이글에서 문제를 삼은건...도발이든 막말이든 다 좋은데, 그 도발이나 막말의 대상만이라도 좀 구체적으로 해달라는 요구였었습니다. 결국 비판은 구체적으로 하면 안된다고 하더군요. 추상적으로 해야 일반적이고 보편적인 비판이 된다면서 -_-; 제 생각은 비판은 구체적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레떼르라고 하나요? 이런걸 뒤집어 씌우면..

  12. 블로거 오프행사, 말도 많고 탈도 많네

    Tracked from Cyber is.. 2008/04/04 22:24 Löschung

    작년 11월 ‘한국블로거연합회’(이하 한블연)라는 단체가 창립대회를 열었던 일이 있었다. 블로그 운영자들의 연합을 통해 사회적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취지였는데, 정작 블로거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못해 혹독하기까지 했다. 한블연에 대해 비판적 입장의 글들이 수많은 블로그에 올라왔고, 한블연의 블로그 사이트도 블로거들의 댓글로 큰 홍역을 앓았다. 블로고스피어에서 전혀 듣도 보도 못한 사람들이 난데없이 나서서 마치 블로거들을 대표하려는 듯한 인상을...

  13. 다음의 블로거 뉴스가 망해야 한국 블로그 스피어가 성공한다.

    Tracked from IdeaFactory IT 최신 뉴스와 아이디어! 2009/02/10 09:52 Löschung

    다음의 블로거 뉴스와 티스토리가 망해야 한국 블로그 스피어가 성공한다.역설적이게도 이게 제 생각입니다. 다음의 블로거 뉴스는 한국 블로그 발전에 많은 공헌을 했다는 것은 누가 뭐라고 해도 자명한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그 쏠림현상이 너무 심해서 블로거 뉴스 자체가 권력화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블로거 뉴스의 편집 방향이 바로 한국 블로거들의 시각인양 잘못 표현이 될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베스트글이란것이 대부분 사용자 추천으로 이루어집니다만, 다음...

  14. 메타블로그는 허접한 등수 놀이 그만 해라! (올블에 자추한 이유)

    Tracked from 아라의 글로벌 마인드 칼럼..think globally 2009/03/13 17:00 Löschung

    사람들은 흔히 등수 또는 순위 놀이라고 부른다. 왜 그렇게 부르는지는 스스로 잘 알고 있지 않나? 즉, 놀이이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그렇게 잘 알고 있으면서도 티스토리의 우수 블로그나 올블로그의 추천 블로그 등이 대단하다거나 다음 메인에 글이 올라갔다느니 조회수 100만 돌파 따위의 글을 적고 자랑질을 하고 있다. 즉, 놀이라고 하면서도 유명 인사의 블로그가 되고, 파워 블로그라고 사람들은 부르고 있다. 이미 연재 첫 번째 글인 파워블로..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342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342
  3. Bana Lane 2008/03/17 01:14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그럼요. 블로거는 트랙백으로 말한다..라고 생각합니다. ^^ 2000명이 다갔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느정도 큰 행사였다면 그에 대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사람들이 우려하는 것도 '난 안껴주고' '너희들끼리 쑥덕쑥덕'대는 것도 맘에 안드는데 '나같은 선량한 블로거'까지 모셔다가 '그걸 어딘가에 악용하려는' 너희들이 맘에 안든다는 것이 아닐까 하네요. 그렇게 되지 않으려면 더 많은 대화가 필수라고 봅니다. 우선 저도 트랙백 걸었고요. ㅎㅎ 또 더 많은 대화가 오갔으면 좋겠네요. 잘 읽고 갑니다.

    • 하민혁 2008/03/17 08:44  편집/삭제  댓글 주소

      어떤 행사든, 행사가 끝나고 나면 이런저런 말들은 있기 마련이지요. 정작 문제인 건 그 말들이 아니라,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달려 있다고 봅니다. 이번과 같은 대규모 행사에는, 그것도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행사에서는 특히 더 그렇겠구요.

      블로거는 트랙백으로 말한다. 네, 그렇습니다. 메타블로그가 있고, 앞으로도 블로거를 연결하는 많은 메타블로그가 생겨나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로고스피어의 가장 일차적인 소통 수단은 트랙백이 아니겠느냐는 생각입니다. 들러 좋은 말씀 남겨주심에 감사합니다. 꾸벅~

  4. 뒷골목인터넷세상 2008/03/17 01:2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하하하, 오랜만에 동감되는 포스팅입니다 ^^;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좋은밤 되시길 바랍니다.

    • 하민혁 2008/03/17 08:46  편집/삭제  댓글 주소

      에혀~ 무슨 그런 섭한 말씀을.. 그 말씀은 그거 뒤집으면.. 지금까지는 도대체 동감 하나 아니되는 헷소리만 했다는 얘기잖아요. ^^ 암튼, 반성하면서.. 더 많이 동감할 수 있을 이야기들을 나누겠습니다. 고맙습니다.

  5. 민노씨 2008/03/17 01:30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글 잘 읽었습니다.
    오랜만에 부드러운(?) 글을 쓰셨네요.

    추.
    트랙백은 물론 소통의 유용한 도구입니다만...
    저로선 본문 내 링크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블로거들 스스로 자신의 (글읽기) 체험을 독자와 공유하는 차원에서, 그리고 그저 단순한 '노출도'를 위한 홍보용 트랙백이 대세(?)인 현실에서는 직접 읽은 글을 간략하게나마 본문 속에 인용하는 '링크' 방식이 좀더 실질적인 논의와 소통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것이 아닌가 싶네요. : )

    • 하민혁 2008/03/17 12:30  편집/삭제  댓글 주소

      격려 맞지요? 고맙습니다. ^^
      트랙백은.. 맞습니다. 본문 내 링크도 좋은 소통의 도구입니다. 본문 내 링크는 소통의 도구를 넘어 때로 정보 제공의 역할까지도 수행하지요. 또한 말씀하신 것처럼 트랙백의 경우, 문제가 없지도 않구요. 하지만, 아무래도 본문 내 링크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본문 내 링크를 위해서는 어쨌거나 이런저런 내용을 살피고 재가공하는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하니까요. 우리처럼 짬짬이 블로깅을 하는 이들에게는 쉽지 않은 일이지요. 그래도 뭐.. 그게 더 유용하다면 조금은 번거롭더라도 기꺼이 할 수 있어야겠지요. 노력하겠습니다.

  6. 인스톨 2008/03/17 02:38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트랙백 감사합니다. 저도 트랙백 남깁니다.

    • 하민혁 2008/03/17 08:54  편집/삭제  댓글 주소

      네. 저도 뜻깊은 글 트랙백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7. 마래바 2008/03/17 05:39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요즘 블로그 세계에서도 느끼는 거지만, 왠지 비판조의 글들이 뭔가 있어보이는 듯한 분위기를 느낍니다.
    예전에 신문을 보면서 느낀 온갖 지저분한 얘기들이 요즘은 블로그에서도 그대로 보이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들 돌아다니다 보면 편안한 마음보다는 누구누구, 무엇무엇에 대한 부정적 논조들이 많아 마음이 그리 편치 않더라구요..
    물론 건설적 비판까지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특히 블로그뉴스 등에서는 거의 시사 고발장 같은 분위기더군요...

    • 하민혁 2008/03/17 09:03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그럼 면이 없지 않습니다. 블로고스피어도 결국은 사람 사는 세상의 일부이니.. 그 표현의 방식이 일반적인 삶과 크게 다를 수 없는 때문이겠지요.

      게다가 블로그는 확실히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는 데 좋은 도구(?)입니다. 특히 불합리한 일을 겼었음에도 어디에 하소연할 데 없었던 일반 시민으로서는 이보다 더 나은 자기 의견 개진의 장도 없지요. 그런 점에서 님이 말씀하신 '시사 고발장 같은 분위기'는 어느 정도 용인될 수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다만, 그렇다고 해도 정도는 있어야 하겠지요. 막말을 쏟아낸다거나 뚜렷한 근거도 없는 의혹을 제기하며 음모론으로 몰아간다거나 하는 일은 너나 할 것 없이 자제해야 할 터입니다.

  8. 안불렀슈 2008/03/17 07:55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블로거는 오프모임을 싫어한다'는 아니지요?? 쫌 그렇게 느껴저서 걱정이되었습니다.

    • 하민혁 2008/03/17 12:32  편집/삭제  댓글 주소

      오프나 온라인이나 매한가지라고 봅니다. 특별히 어느 쪽을 싫어하거나 하는 게 더 이상한 일 아니겠는지요? 다만, 오프에서의 만남을 갖게되면 정작 비판을 해야 하는 경우에도 그냥 묻고 넘어가는 경우가 생기곤 하는데.. 그 때문에 오프 모임을 꺼려 하는 분들도 있는 걸로 압니다.

      제 경우만 해도 요 며칠 동안 글로 다툰 분들 가운데 상당수는 온라인상으로 알고 지내던 분들입니다. 그래서 막(?) 가기가 조금 껄끄럽고 힘들고 했지요. 온라인에서 알고 지내는 사이라도 이 정도인데 오프에서 연을 쌓게 되면 더 힘들지 않았을까 여겨지구요. ^^

      그리고, 무엇보다 이번 행사와 같은 오프 모임에 우려의 시선을 보내는 것은, 이같은 행사가 자칫 주인인 블로거를 들러리로 세울 수 있는 개연성이 다분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특별히 오프 모임을 싫어해서가 아니고 말이지요.

  9. 기차니스트 2008/03/17 16:54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제목만 보고 불미스러웠던 블로거 한분을 떠올렸더랬는데 말이죠ㅡ^^
    트랙백을 걸려고 했는데, 못거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 하민혁 2008/03/17 20:21  편집/삭제  댓글 주소

      무슨 말씀인지를 모르겠어서.. 마치 선문답을 하는 것같네요. ^^
      그 블미스러웠던 블로거가 혹시 저인가요?
      최근 부쩍 적(?!)을 많이 만든 듯싶은 게.. 그럴 지도 모르겠다는.. ^^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 기차니스트 2008/03/17 22:17  편집/삭제  댓글 주소

      여유가 좀 있을때 블로거 소개를 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그때 난입하듯 소개한 블로거가 있었지요. 동영상이 있는데; 공개하긴 좀 그렇네요ㅋ

    • 하민혁 2008/03/17 22:23  편집/삭제  댓글 주소

      아~ 그런 일이 있었군요.
      도둑이 제발이 저리다더라고.. 바보같이도 괜히 속만 내보였네요. ㅋ

  10. 리카르도 2009/03/13 19:28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하민혁의 반민주통신은 아직도 잘하고 있나요?

    http://savenature.tistory.com/2717

    조선일보인터넷통신원답게 조선일보에 관한 비판글은 안다루죠?
    그러고도 민주주의를 언급해?

    • 하민혁 2009/03/13 22:28  편집/삭제  댓글 주소

      아, 나는 조선일보는 안 봐서요. 그런데 먼 일 있었나요?

      <덧> 하민혁의 반민주통신. 지깁니다. 멋져요. ^^

: 1 : ... 509 : 510 : 511 : 512 : 513 : 514 : 515 : 516 : 517 : ... 81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