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문화는 어떤 행태로든 기술과 협상을 벌일 수밖에 없다. 그 협상이 현명한 것이든 그렇지 않는 간에 그러하다. 기술이 우리에게 제공하는 것과 우리로부터 빼앗아가는 것을 놓고 일정한 거래가 이루어진다는 말이다. 현명한 사람들은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극적인 기술적 변화에 쉽게 현혹되지 않으며 쉬이 흥분하지도 않는다. 프로이트 역시 이 점을 잘 인식하고 있었다.

그의 우울한 저서 '문명속의 불만'에서 그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혹자는 다음과 같은 의문을 가질 수 있다. 그토록 듣고 싶어하던 수백 마일 밖에 있는 내 아이의 반가운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사실, 그리고 친구가 얼고 험한 여행을 무사히 마쳤다는 반가운 소식을 금방 전해 들을 수 있다는 사실이 아무런 기쁨도 주지 않는다는 말인가? 의학의 발달이 유아 사망률을 극적으로 줄인 것과 여성을 산욕열의 위험으로부터 구해낸 것, 그리고 심지어 문명인들의 평균수명이 눈에 띄게 증가한 것 모두가 무의미한 일이라는 말인가?"

프로이트는 기술과 과학의 진보를 결코 가벼이 여길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으며, 이 때문에 그 혜택을 언급하면서 자신의 글을 시작하였다. 그러나 그는 기술과 과학이 빼앗아간 것을 상기시키면서 글을 끝맺고 있다.

"애초에 거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철도가 없었다면 내 아이는 고향을 떠나지 않았을 것이고, 나는 그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전화를 사용할 일도 없을 것이다. 만일 대향을 횡단하는 선박이 등장하지 않았더라면 친구는 항해에 나서지도 않았을 것이고 자연히 마음 졸이며 그의 소식을 전해들을 필요도 없을 것이다. 유아 사망률의 감소가 그 비율만큼 출산을 억제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면 그것이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다는 말인가? 결국 어떤 의미에서 보더라도 위생학이 발전하기 이전보다 우리가 아기를 더 잘 기른다고 볼 수 없으며, 성생활 여건 또한 악화되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더구나 우리의 삶이 고통스럽고 기쁨이 없으며 비천하기 그지없어 오직 죽음만을 바라고 산다면 오래 산다는 것이 과연 무슨 의미를 갖겠는가?"
 

닐 포스트먼 <테크노 폴리> pp.14-15
- http://is.gd/ckthl


<덧붙이는 글> 번번이 다시 쓰기가 귀찮아서 옮겨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802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802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802

  1. 테크노폴리, 기술에 정복당한 문화

    Tracked from 하민혁의 민주통신 2010/05/22 22:55 Löschung

    새로운 기술은 뭔가를 더하거나 빼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을 바꾸어놓는 것이다. 관심의 구조를 바꾸고 상징의 특성을 바꾸고 우리가 살아가는 공동체의 특성마저도 변화시킨다.. 뭔가 이상하고 위험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새로운 기술이 가져다주는 손익은 공평하게 분배되지 않는다. 어느 사회에도 승자와 패자는 정해져 있다. 문제는 많은 패자들이 이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승자에게 열렬한 환호를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1테크노폴리에서 모든 전문가는 종교적 카...

  2. 기술문명

    Tracked from 꼬꼬닭 2010/06/08 18:30 Löschung

    엮은글 : http://blog.mintong.org/802엮은 글의 내용..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 Prev : 1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76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