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민혁의 민주통신
 

안개 속에서

이상하구나, 안개 속을 거니는 것은.
숲과 돌이 모두 외롭고
나무들은 서로를 보지 않으니
모두가 다 혼자이어라.

내 삶이 빛으로 밝을 때에는
세상은 친구들로 가득했지만,
그러나, 이제 안개가 드리우고 나니
누구 한 사람 보이지 않는다.

어둠은 조용히 피할 수도 없이
사람들을 격리시킨다.
이 어둠을 모르는 사람을
누가 현명하다 말할 것인가.

안개 속을 거니는 것은 이상한 일이다.
삶이란 정녕 고독한 것.
누구도 다른 이를 알 수 없으니
사람이란 결국 모두 다 혼자인 것을.



 
    
하민혁의 민주통신
   

방랑의 길에서 (크눌프를 기리며)

슬퍼하지 말아라, 이제 곧 밤이 온다.
그러면 푸르스름한 들판 위에는
차가운 달이 소리없이 미소지으리라.
그 때 손을 맞잡고 가기로 하자.

슬퍼하지 말아라, 이제 곧 때가 온다.
우리는 잠이 들고 우리를 위해 두 개의 십자가는
환한 길가에 나란히 서게 되리라.
그 위에 비 오고 눈이 내리고
바람이 불고, 그리고 또 가리라.



 
   
하민혁의 민주통신
   

어디엔가

햇볕에 타며 세상의 사막 위를 나는 방황했다.
그리고 스스로의 무거운 짐에 깔려 신음했다.
하지만 어디엔가, 거의 잊혀진 곳
서늘한 그늘이 드리운 꽃피는 뜰이 있음을 나는 알고 있다.
또 어디엔가 꿈처럼 먼 곳에서 몸 풀고 쉴 곳이 기다린다.
이 영혼이 또다시 고향을 갖고,
엷은 잠과 밤과 그리고 별들이 기다리는 그 어디엔가.


 
  
   
하민혁의 민주통신
 

  

    

Trackback URL : http://blog.mintong.org/trackback/513

Trackback RSS : http://blog.mintong.org/rss/trackback/513

Trackback ATOM : http://blog.mintong.org/atom/trackback/513


당신의 의견을 작성해 주세요.

  1. Comment RSS : http://blog.mintong.org/rss/comment/513
  2. Comment ATOM : http://blog.mintong.org/atom/comment/513
  3. 머니야 2009/03/29 19:59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헉... 새로운 분위기의 포스트 잘봤어요^^ 사교용인데요? ㅋㅋ

    • 하민혁 2009/03/29 23:53  편집/삭제  댓글 주소

      네. 사교클럽으로 가려구요. 휴일 즐겁게 보내셨으리라 믿습니다.

      <덧> 저는 넘 놀았나봅니다. 머리가 다 아프네요. ^^

  4. 무한 2009/03/30 03:26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사랑은 창밖의 빗물 같은 것,

    주말이면 전 항상 전용 안개를 가지고 있습니다. ㄳ

  5. 펨께 2009/03/31 05:47  편집/삭제  댓글 작성  댓글 주소

    헷세의 안개속에서를 이곳에서 만나서 무척이나 반갑읍니다.
    예전에 무척이나 좋아했던 작가였지요.
    그의시 흔구름도...
    요새는 이런시들을 잘만날수없어서 무척이나 안타까워 하고있었는데...

    • 하민혁 2009/03/31 14:07  편집/삭제  댓글 주소

      그렇지요? 젊었을 적 한때는 누구나 한번쯤은 거쳐가는 게 헷세였지 않나싶습니다. 요즘은 뭐 잘 모르겠지만요. 안개속에서를 아신다 하니 더욱 반갑습니다. 펨께님 블로그를 잠깐 들렀는데 거의 예술의 향연이더라구요.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 1 : ... 345 : 346 : 347 : 348 : 349 : 350 : 351 : 352 : 353 : ... 816 :